최근 포토로그


질소 ilust?


최근 작업공간이 생겨서 거기에서 웹툰을 준비하느라 단편적인 그림은 잘 못올리고 있습니다.

그나마 아는 분들이랑 같이 n제를 그리기 시작해서 올릴 거리가 조금 생겼는데

이번 n제의 주제는 과자더군요.

과자하면 질소가 떠오르는 지라 그걸 캐릭터화 시켜봤습니다. 

Hardboiled #scene 2.팜므 파탈 ilust?


개인적으로 하드보일드 작품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팜므 파탈 배우는
 빅 슬립에 나왔던 로렌 바콜이었습니다.
다소 허스키한 목소리, 날카로운 눈매가 팜므파탈 그 자체였지요

Hardboiled #scene 1.의뢰인 ilust?


필립 말로 시리즈를 처음 안 건 20대 초반.
W의 노래 의뢰인의 가사에 언급된 것을 들었을때부터 입니다.
그때부터 북하우스에서 낸 필립 말로 시리즈를 읽기시작했는데 원점회귀를 제외하곤 지금으로서는 한권당 2~4번씩은 읽었을 겁니다.
필립 말로를 읽으면서 다른 고전 하드보일드 소설이나 영화를 간간히 접하곤 했는데 
그러다보니 고전 하드보일드 탐정 소설의 문법을 조금씩 알기시작했습니다.
Hardboiled#scene은 그런 작품들에서 대부분 나오는 몇몇 장면들을 그려보자는 생각으로 작업했습니다.
일단은 사건의 시작. 의뢰인과의 만남입니다.


새 헤더 ilust?

스케치업 연습 겸  헤더교체

아쿠아맨 약스포-오션마스터 만화 comic?


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영화였습니다.

진작 영화를 이렇게 만들지.... 

1 2 3 4 5 6 7 8 9 10 다음